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 이란 본보기 삼아 변화의 길로 나서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도 이란을 본보기 삼아 핵 개발을 중단하고 문호를 개방한다면 한국과 국제사회로부터 많은 지원을 받아 발전의 기회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17일) 청와대에서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미국지역 자문위원들과 ‘통일대화’ 행사를 갖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란은 국제사회와 핵 협상을 타결한 뒤 전 세계에서 투자자들이 몰려들어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한국 정부는 지난 3년 동안 한반도 평화 정착과 통일기반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해왔지만 북한은 계속해서 핵 실험과 미사일 발사라는 도발을 감행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따라 한국 정부로서는 기존의 방법으로는 북한의 도발을 막을 수 없고 주도적으로 나서서 북한의 잘못된 셈법을 변화시켜야 하겠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