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억류 임현수 목사 석방, 캐나다 총리가 김정은에 직접 요구해야"


20년 가까이 북한을 드나들며 인도주의 구호활동에 앞장선 것으로 알려진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오른쪽)가 지난해 12월 북한 최고재판소에서 국가 전복 음모 혐의로 종신형이 선고받았다.

20년 가까이 북한을 드나들며 인도주의 구호활동에 앞장선 것으로 알려진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오른쪽)가 지난해 12월 북한 최고재판소에서 국가 전복 음모 혐의로 종신형이 선고받았다.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의 석방을 위해 캐나다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캐나다에서 커지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직접 북한 김정은 제1위원장에게 서한을 보내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나다 최대 방송인 ‘CBC’는 15일 북한에서 무기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고 복역 중인 임현수 목사의 석방에 대해 캐나다 정부가 적극 개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방송은 캐나다 정부의 임 목사 석방 노력이 사실상 실패했다는 지적들이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캐나다 정부가 임 목사에 대한 영사 접촉을 두 번 했고 가족들에게 영사지원을 지속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자세히 밝히지 않고 있고 성과조차 거의 없다는 지적입니다.

임 목사 억류에 정통한 소식통들은 캐나다 정부가 너무 조용하다며 적극적인 개입과 압박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소식통들은 특히 영사 접촉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미국이 과거 북한에 억류된 자국민 석방을 위해 시도했던 개입과 압박을 캐나다 정부도 펼쳐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한 소식통은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임 목사의 석방과 사면을 요청하는 서한을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직접 보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캐나다 고위 관리가 평양을 방문해 북한 수뇌부와 직접 협상하는 방안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정은 제1위원장만이 임 목사 석방을 직접 지시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만큼 이런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겁니다.

임 목사 가족의 요청으로 구명 노력을 펼치고 있는 스톡웰 데이 전 내각장관 역시 트뤼도 총리가 평양에 서한을 보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북한에 2년 간 억류됐다 풀려난 뒤 최근 비망록을 펴낸 케네스 배 씨 역시 ‘CBC’ 방송에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 노력이 임 목사의 석방 가능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캐나다가 북한의 체면을 세워주며 협상하길 바란다는 겁니다.

하지만 캐나다 정부는 이런 노력이 자칫 북한과 국제사회에 잘못된 신호를 보낼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캐나다 정부는 국제사회를 위협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대북 교류를 대폭 제한하는 제한적인 관여정책(limited policy of controlled engagement)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CBC’ 방송은 그러나 일부 소식통들은 캐나다가 기존의 대북정책을 바꾸지 않고도 임 목사 석방을 위해 타협할 수 여지가 있다며 캐나다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임현수 목사는 신도가 수천 명으로 캐나다 최대 도시인 토론토 수도권 최대 한인 교회 가운데 하나인 큰빛교회 담임 목사를 맡고 있습니다.

임 목사는 특히 지난 1997년부터 18년 간 북한을 100회 이상 드나들며 북한 주민들을 위해 대규모 인도주의 지원 사업을 펼쳐왔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1월 말 라선에서 평양으로 향하던 중 억류됐고 11개월 만인 12월 국가전복음모 혐의로 무기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고 복역 중입니다.

북한 당국은 임 목사가 미주 지역 기독교 집회 중 북한 주민들의 자유와 민생을 우려하며 김정은 정권의 붕괴가 얼마 남자 않았다고 한 발언을 최고존엄 모독으로 여겨 억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임 목사의 아내 임금영 씨는 지난 2월 교회에 보낸 공개서한에서 “북한의 영혼을 생각한다면 어느 누군가가 밀알이 되어야 하는데 그 사람이 임 목사란 생각에 또 한번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어둠의 땅이지만 (임 목사가) 빛의 역할을 하도록 기도해 달라”며 담담한 모습을 보였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