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북한 미사일 추적 합동훈련 실시


북한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수중발사시험을 실시했다고,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지난달 28일 보도했다. (자료사진)

북한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수중발사시험을 실시했다고,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지난달 28일 보도했다. (자료사진)

한국 국방부는 미-한-일 세 나라 군 당국이 합동으로 북한 미사일을 탐지, 추적하는 미사일 경보훈련이 다음달 실시된다고 밝혔습니다.

미-한-일 3국의 미사일 경보훈련은 이번이 처음으로, 미국 하와이에서 열리는 ‘환태평양 합동군사훈련’ 시작 직전인 다음달 28일 하와이 인근에서 3국의 이지스함 한 척씩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됩니다.

이번 훈련은 지난 2014년 12월 체결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관한 미-한-일 정보공유약정의 범위 내에서 이뤄지며 요격훈련은 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이번 훈련이 미국의 미사일 방어망, MD 체계 참여와는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