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르완다 대량학살 용의자 프랑스서 재판


르완다 대학살 선동 혐의자에 대한 재판이 10일 파리에서 개시된 가운데, 대량학살자 '사냥꾼'으로 알려진 알렝 고티에 부부가 법정에 도착해 정리와 대화하고 있다. 피고인 티테 바라히르 씨와 옥타비엔 응젠지 씨는 프랑스령에 살고 있다가 수년 전 체포됐다.

르완다 대학살 선동 혐의자에 대한 재판이 10일 파리에서 개시된 가운데, 대량학살자 '사냥꾼'으로 알려진 알렝 고티에 부부가 법정에 도착해 정리와 대화하고 있다. 피고인 티테 바라히르 씨와 옥타비엔 응젠지 씨는 프랑스령에 살고 있다가 수년 전 체포됐다.

지난 1994년에 벌어진 아프리카 르완다 학살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르완다 전직 시장 2명에 대한 재판이 10일 프랑스 파리에서 시작됐습니다.

이날 법정에 모습을 드러낸 티테 바라히르 씨와 옥타비엔 응젠지 씨는 대학살 초기 때 르완다 동부 카바론도의 교회로 피신 온 투치족 주민 2천 명을 학살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지난 1994년 르완다에서는 4월부터 7월까지 후투족 극단주의자들이 적대 종족인 투치족 80만 명을 집단학살했습니다.

프랑스에서 르완다 학살에 관여한 사람들이 재판 받기는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프랑스는 유엔이 특별히 승인한 법률에 따라 관련 범죄에 대한 사법권을 인정받았습니다.

한편 르완다 국민재판소는 지난 2009년에 궐석 재판으로 바라히르와 응젠지에게 징역형을 선고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