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노스캐롤라이나주, 성소수자법 관련 연방 법무부 고소


팻 매크로리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지난 4일 주정부 회의에서 성소수자 법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팻 매크로리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지난 4일 주정부 회의에서 성소수자 법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정부가 9일 법무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성전환자가 출생증명서상의 성별과 다른 화장실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노스캐롤라이나 주 법에 연방 법무부가 반대 입장을 밝혔기 때문입니다.

법무부는 지난 주 노스캐롤라이나 주 정부의 관련 법률이 시민권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와 주 내 대학들에 관련 조치들을 9일까지 시정하도록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팻 매크로리 주지사는 연방지법에 소장을 제출하고 “법무부의 입장은 근거도 없고 노골적인 월권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매크로리 주지사는 또 오바마 정부가 “의회를 무시하고 법을 수정해 노스캐롤라이나 뿐 아니라 전국의 화장실 관련 규칙을 정하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대기업들과 시민단체들, 성 소수자 인권 운동가들은 관련 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