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 외교부, 북한 핵 보유국 선언에 "시대조류 부합해야"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료사진)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제7차 당대회에서 ‘핵보유국’을 선언한 데 대해 중국 정부는 “모든 국가가 시대조류에 부합하는 노력을 기울이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한반도 핵문제에 대한 우리 입장에는 어떤 변화도 없다”며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평화안정 수호,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이 각국의 이익과 동북아 평화안정에 부합한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편,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9일 북한의 ‘핵보유국’ 선언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등을 준수하는 것이 최우선으로 스스로 비핵화를 실천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