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남북 군사회담 제안...한국 "비핵화 입장 먼저 내놓아야"


9일 북한 평양 4.25 문화회관에서 열린 7차 노동당 대회에서 대의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9일 북한 평양 4.25 문화회관에서 열린 7차 노동당 대회에서 대의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북한이 7차 노동당 대회에서 남북간 긴장 완화를 위한 대화를 한국 측에 제안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진정성 없는 선전 공세라고 지적하며 대화를 하려면 비핵화 입장부터 내놓으라고 요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당 대회 사흘째인 8일 채택한 당 중앙위원회 결정서에서 남북 군사당국은 물론 다양한 급의 대화와 협상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지난 6일부터 이틀에 걸쳐 열린 노동당 7차 대회에서 남북 간 긴장 해소를 위한 대화의 필요성을 주장했습니다.

김 제1위원장은 특히 군사당국 회담을 열어 군사분계선 일대충돌 위험을 제거하고 남북 상호 관심사들을 포괄적으로 협의해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우리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하여 우선 북남 군사당국 사이 대화와 협상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합니다.”

김 제1위원장은 이와 함께 한국이 미국에 추종한 무분별한 정치군사적 도발과 전쟁 연습을 전면 중지하라고 주장하고 군사분계선에서의 심리전 방송과 삐라살포 등 일체 적대 행위를 즉각 중단하자고 제안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대해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 있는 입장부터 내놓아야 한다며 북한측의 제안을 일축했습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9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정준희 대변인 / 통일부] “북한이 민족의 생존을 위협하는 핵 개발과 우리를 직접 겨냥한 도발 위협을 지속하면서 이렇게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대화와 협상을 거론한 것은 전혀 진정성이 없는 선전선동에 지나지 않는다고 보겠습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도 김 제1위원장의 군사회담 제안에 대해 직접적인 제안이라기 보다는 원칙적인 차원에서 회담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이해한다며 북한이 스스로 핵 보유국을 자처하며 도발을 자행하면서 대화를 얘기하는 것은 진정성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주한미군 철수와 미-한 연합훈련 중단, 심리전 중단 등을 요구한 데 대해서도 수없이 반복해온 주장으로 논평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북한이 주장한 남북대화와 관련해 북한 문제 전문가들은 미국과의 평화체제 협상이라는 큰 그림을 갖고 이를 추진하는 데 남북관계가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평화 제스처라는 관측을 내놓았습니다. 동국대 북한학과 고유환 교수입니다.

[녹취: 고유환 교수 / 동국대 북한학과] “북-미 평화협상을 가정하고 남북 관계 측면에서 방해적 요소로 작용해선 안 된다는 관점에서 투트랙으로 북-미 평화협상을 추진하는 데 있어서 남북관계가 장애요인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남북대화를 제안한 것으로 그렇게도 볼 수 있을 겁니다.”

한국의 민간연구기관인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 전현준 박사는 김 제1위원장의 대화 제안은 실현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라기 보다는 박근혜 한국 정부를 압박하려는 의도가 강하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전현준 박사 /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 “박근혜 정부가 모든 것들을 대화와 협상으로 문제를 해결해야지 자꾸 북한 제도 통일을 추구한다든가 북한 붕괴 전략으로 삐라라든가 방송을 한다든지 그런 것을 하지 말라는 거죠. 만일 그런 것이 관철이 안되면 자기들로선 핵 개발이나 남북대결 구조로 갈 수 밖에 없다는 의미인 것 같습니다.”

세종연구소 정성장 박사도 남북관계가 극도로 악화된 상황에서 김 제1위원장이 박근혜 정부와 협상을 염두에 두고 있을 지 의문이라며 당 대회에서 천명하는 노선이나 정책이 향후 5년~10년을 내다보며 발표하는 것인 만큼 한국 차기 정부와의 관계 개선을 고려한 발언으로 분석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당 중앙위원회 결정서에서 연방제 통일을 거듭 주장하면서 평화통일을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고 새로운 통일 방안을 제시하진 않았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