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7차 당 대회 개막...김정은 "사회주의 완성 이정표"


6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개막한 제7차 노동당 대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가운데)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6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개막한 제7차 노동당 대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가운데)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북한이 1980년 이후 36년만에 노동당 대회를 열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이번 당 대회가 사회주의 위업의 완성을 위한 투쟁에서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7차 노동당 대회가 6일 평양 4.25 문화회관에서 개막됐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이날 개회사에서,“이번 당 대회가 영광스러운 김일성·김정일 주의 당의 강화발전과 사회주의 위업의 완성을 위한 투쟁에서 새로운 이정표를 마련하는 역사적인 계기로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6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개막한 제7차 노동당 대회에서 당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6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개막한 제7차 노동당 대회에서 당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이어 김 제1위원장은 “당 제7차 대회가 열리는 올해에 우리 군대와 인민은 반만년 민족사에 특기할 대사변으로 되는 첫 수소탄시험과 지구관측위성 광명성 4호 발사의 대성공을 이룩하여 주체 조선의 존엄과 국력을 최상의 경지에서 빛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온 나라 천만군민이 당이 제시한 70일전투 목표를 빛나게 넘쳐 수행하는 혁혁한 성과를 거두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김 제1위원장은 “ 국방과학부문에서는 연이어 국가의 존엄과 자주권을 수호하는 사변적인 기적들을 창조함으로써 70일전투의 대승리를 결정지었고, 당 제7차대회 대회장의 대문을 승리자의 긍지 높이 활짝 열어놓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제1위원장은 이번 당 대회가 “주체혁명위업수행의 도약기가 펼쳐지고 있는 역사적 시기에 소집되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당 대회에서 “당과 인민이 이룩한 빛나는 성과와 고귀한 결험을 총화하고 사회주의 건설의 대번영기를 계속 힘차게 열어나가기 위한 전략적 노선과 투쟁과업들, 우리 혁명의 전진방향을 제시하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뿔테 안경을 쓴 김 제1위원장은 이날 회색 넥타이와 검은색 줄무늬 양복 차림으로 주석단에 모습을 드러냈고, 김 제1위원장의 오른편에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왼편에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자리를 잡았습니다.

북한은 당대회 첫 날 행사를 생방송으로 중계하지 않다가, 북한 시간으로 오후 10시 조선중앙TV 녹화 실황 중계를 통해 김정은 제1위원장의 개회사를 공개했습니다.

한편, 김정은 제1위원장이 이번 당 대회에서 ‘최고수위’에 추대될 것으로 예고됐습니다.

조선중앙TV는 이날 당 대회 개최 소식을 전하면서, 이번에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를 우리 당의 최고수위에 높이 추대할 데 대하여’가 의제로 다뤄질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1980년 이후 36년 만에 열린 북한의 7차 노동당 대회는 9일쯤 폐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