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7차 당대회, 김정은 우상화 무대 될 듯"


4일 북판 평양 외곽 장천협동농장 지배인이 외신 기자들에게 농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뒤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진이 보인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오는 6일 개막되는 7차 당 대회를 통해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 시대의 본격화를 알리고 김 제1위원장의 우상화를 김일성이나 김정일 수준까지 격상시킬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지난 2월 북한 관영매체에 방영된 기록영화에 김일성과 김정일의 태양상과 유사한 형태의 김정은 태양상이 처음 등장한 이후 `조선중앙TV' 등에서 이를 지속적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당 대회 이후엔 제대로 된 김정은 태양상이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며 당 대회를 계기로 김 제1위원장에 대한 우상화가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도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이 이번 7차 당 대회를 통해 북한식 사회주의 당-국가 체제의 제도적 완성을 기하고 김정은 체제의 공고화를 도모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