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남북 노동자 축구대회 추진 적절치 않아"


지난해 10월 북한 평양에서 열린 남북한 노동자 친선 축구대회에서 선수들이 입장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10월 북한 평양에서 열린 남북한 노동자 친선 축구대회에서 선수들이 입장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오늘(3일)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노동본부가 8.15 광복절을 계기로 남북 노동자 축구대회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언론 설명회에서 남북 노동자 축구대회 개최 신청이 오면 일단 검토는 하겠지만, 현재의 남북관계 상황을 고려할 때 적절하지는 않다고 판단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의 대남 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노동본부가 오는 8월 서울에서 남북 노동자 축구대회를 열자고 제안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