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노동당 7차 대회 키워드 '핵, 총비서, 통일, 세대교체'

  • 최원기

북한 제7차 노동당 대회를 앞두고 28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중앙사진전람회 '백전백승 조선노동당'이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자료사진)

북한 제7차 노동당 대회를 앞두고 28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중앙사진전람회 '백전백승 조선노동당'이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자료사진)

북한은 오는 6일 36년 만에 열리는 노동당 대회를 통해 본격적인 ‘김정은 시대’ 를 선포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대회에서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총비서에 오를지, 또 새로운 통일 방안과 노선 채택, 세대 교체 여부도 관심사입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은 지난달 27일 관영 `조선중앙방송' 보도를 통해 노동당 7차 대회를 오는 5월 6일 개최한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녹취:조선중앙TV]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를 2016년 5월 6일 평양에서 개회할 것을 결정한다.”

그러면서 7차 당 대회에 참석할 대표를 선출하기 위한 도 당 대표회가 진행됐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조선중앙TV]“도 당 대표회들에서는 우리 당의 강화 발전과 부강조국 건설을 위하여 불타는 충정과 애국적 헌신성을 높이 발휘한 일꾼(간부)들과 당원들을 당 제7차 대회 대표자, 방청자로 선거·추천하였으며…”

전문가들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이번 대회를 계기로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과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유훈통치’ 그늘에서 벗어나 명실상부한 ‘김정은 시대’를 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국의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입니다.

[녹취: 양무진] “이번 당 대회를 개최함으로써 새로운 정책 노선, 조직 인선, 이 것을 통해서 명실상부한 김정은 정권을 선포하겠다는 전략적 의도가 담겨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탈북자 출신인 세계북한연구센터 안찬일 소장은 현재 ‘노동당 제1비서’에 머물러 있는 김정은 제1위원장이 이번 대회를 통해 ‘총비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녹취: 안찬일] ”김정일은 97년도에 아버지가 사망한 다음 3년상을 치르고 총비서가 됐는데 지금 김정은은 제1비서로 돼 있는데, 이는 격이 떨어지기 때문에 7차 당 대회서는 총비서로 등극할 가능성이 많습니다.”

반면 정창현 국민대학교 교수는 김정은 제1위원장이 새로운 직책을 맡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정창현] ”김정일을 영원한 총비서, 영원한 국방위원장으로 당 대표자회에서 추대했기 때문에 새로운 직책을 만들어 취임하기 보다는 계승자라는 입장에서 국가를 운영해 나가지 않을까.”

한국의 강인덕 전 통일부 장관은 당 규약과 헌법 개정과 당, 정, 군의 대대적인 기구개편이 이뤄질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강인덕] ”당 규약 뿐만 아니라 내각과 헌법도 바뀔 수 있고 국방위원회를 존속시킬지 이번 당 대회를 보면 알 수 있을 겁니다.”

또 새로운 통일 방안과 대남정책이 제시될 수도 있다고 정창현 교수는 말했습니다.

[녹취: 정창현] "연방, 연합제라는 통일 방안을 얘기했기 때문에 고려민주연방공화국을 대체하는 새로운 통일 방안, 통일 과정에 대한 규정이 들어갈 것인가 여부가 관심거리고..”

앞서 북한은 1980년 6차 당 대회에서 ‘고려민주연방공화국’ 통일 방안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북한 수뇌부가 새로운 경제발전 계획이나 경제 목표치를 제시할 수도 있다고 정창현 교수는 말했습니다.

[녹취: 정창현] "북한이 사회주의 강성국가 건설을 내세우고 있기 때문에 사회주의 강성국가 건설을 위한 10대 전망 같은 추상적인 목표치를 제시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여집니다.”

북한은 과거 5차 당 대회에서 경제발전 6개년 계획을 발표했으며 6차 당 대회 때는 ‘사회주의 건설 10대 전망 목표’를 제시한 바 있습니다.

정창현 교수는 이번 당 대회를 계기로 북한 내 대대적인 세대교체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녹취: 정창현] "새로 40-50대 인사들이 당 중앙위원회에 대거 진출하지 않을까.”

북한이 당 대회를 앞두고 5차 핵실험을 감행할지 여부도 큰 관심사입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지난 3월 “핵탄두 폭발시험을 계속하라”고 지시했는데, 핵실험을 할 경우 당 대회 직전이 유력하다고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 래리 닉시 객원연구원은 말했습니다.

[녹취: 닉시] ”Nuclear test taking place around Party Congress..

전문가들은 5차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북한이 엄청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해 제재 결의 2270 호를 채택한 지 두 달 만에 또다시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중국이 평양에 완전히 등을 돌릴 수 있다는 겁니다.

또 미국의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 한국석좌는 5차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2차 제재 (세컨더리 보이콧)등 미국의 독자적인 대북 제재가 본격 가동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빅터 차] “I think that United States secondary sanctions against Chinese companies I actually don’t think it’s gonna be a big deal.”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도 핵실험을 할 경우 북한의 붕괴가 앞당겨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녹취:박근혜]”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추가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에는 아마 미래가 없을 것입니다. 정권 공고화는 커녕 주민들의 반발로 내부에서부터 자멸의 길로 치닫게 될 것입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2270 호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실시할 경우 안보리를 즉각 소집해 북한에 중대한 조치를 취할 것을 규정하고 있습니다.

VOA뉴스 최원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