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외무장관, 57년 만에 쿠바 방문


28일 쿠바 하바나를 방문한 필립 해먼드 영국 외무장관(가운데)이 쿠바의 독립투사 호세 마르티 기념비에 헌화하고 있다.

28일 쿠바 하바나를 방문한 필립 해먼드 영국 외무장관(가운데)이 쿠바의 독립투사 호세 마르티 기념비에 헌화하고 있다.

영국 외무장관이 57년 만에 처음으로 쿠바를 방문해 양국 간 무역과 관광 교류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필립 해먼드 영국 외무장관은 어제 (28일) 쿠바에 도착해 가진 기자회견에서 영국은 쿠바와의 관계를 강화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이미 에너지와 교육, 금융서비스 관련 협정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먼드 장관은 또 쿠바가 의미있는 사회경제적 변화의 시기로 진입함에 따라 영국은 새로운 관계 구축을 열망하고 있다는 점을 쿠바 정부와 국민들에게 보여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영국 통상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쿠바에 대한 영국의 수출은 25% 증가했습니다. 해먼드 장관은 또 지난해 쿠바를 여행한 영국인이 16만 명으로 캐나다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해먼드 장관은 쿠바에서 사회경제적 변혁과 인권 문제, 지카 바이러스 등 세계 보건 위협에 대한 대처 방안 등을 논의하는 고위급 회담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