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러 외교장관 "북한, 무책임한 추가 도발 자제해야"...6자회담 재개 촉구

  • 윤국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9일 중국 베이징 외교부 청사에서 양자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9일 중국 베이징 외교부 청사에서 양자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중국과 러시아 외교장관들이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무책임한 추가 도발을 자제해야 한다는 겁니다. 두 장관은 북 핵 문제 논의를 위한 6자회담 재개도 촉구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은 29일 중국 베이징에서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 등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회견에서 왕이 부장과 자신은 "북한이 무책임한 도발을 자제해야 한다는 데 완전히 동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북 핵 6자회담 재개 필요성도 강력히 제기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한반도 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6자회담 재개 노력을 포기해서는 안 되며, 계속 필요한 조건을 창조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6자회담 재개는 유엔 안보리의 새 결의안 2270 호에 포함된 내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또 현재 한반도가 '고위험기'에 놓여 있다며, "각국이 결의안 2270 호를 전면적으로, 완전하게, 어김없이 집행하고, 이 것이 북한의 추가적인 핵 미사일 개발 추진을 막는 절실하고 근본적인 작용을 해야 한다고 인식한다"고 말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도 동북아시아 지역의 "안전과 관련된 문제는 6자회담 틀 안에서만 해결될 수 있다"며 중국과 러시아는 6자회담이 재개되기를 희망하며, 재개 조건을 만들기 위해 모든 것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두 장관은 미국과 한국에 6자회담 재개 문제를 논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는 최근 한반도 상황과 남중국해 분쟁 등 아시아 지역 주요 현안에 대한 공조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두 나라의 이런 움직임은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이 역내에서 영향력를 확대하는 데 공동 대응하기 위한 전략적 조치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두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특히 중국 동북 지역과 러시아 극동지역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한반도와 그 주변정세에 좀더 적극 개입할 것임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왕이 부장과 라프로프 장관은 또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의 한반도 배치 가능성에 대한 강한 반대 입장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사드 배치가 "이미 긴장 상태에 있는 한반도 정세에 기름을 붓는 격이 될 것"이라면서, 사드는 "유관국가의 실질적인 방어 수요를 초월하는 것으로,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파괴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도 "관련국들은 북한의 행동을 한반도에서 자신들의 군사력 강화의 구실로 이용해선 안 된다"며, "사드 배치로는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6자회담과 관련해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며,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사실상 회담 재개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또 사드 배치는 북한의 핵 위협으로부터 주한미군과 동맹국인 한국을 방어하기 위한 목적으로, 중국이나 러시아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왕이 부장과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중-러 두 나라가 상호 전략적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6월 중국 방문 문제도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