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시리아 특사 "휴전 반드시 지속돼야"


28일 시리아 반군이 점령하고 있는 알레포 지역에 공습이 있은후 주민들이 붕괴된 건물 주변을 수색하고 있다.

28일 시리아 반군이 점령하고 있는 알레포 지역에 공습이 있은후 주민들이 붕괴된 건물 주변을 수색하고 있다.

유엔은 다음달 시리아 평화회담을 재개할 계획이지만 날짜 확정에 앞서 휴전이 보장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스테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는 28일 유엔 안보리에 시리아 사태에 대해 보고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습니다.

데 미스투라 특사는 시리아 내 폭력 사태에도 불구하고 평화회담이 일부 성과를 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의 시리아 폭력 사태에는 어제 알레포의 병원이 공격을 받아 병원 직원 등 적어도 20명이 숨진 사건도 포함됩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사망자 가운데는 알레포 유일의 소아과 의사와 어린이도 포함돼 있습니다.

한편 러시아는 어제 유엔 안보리에 평화회담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시리아 반군단체에 제재를 가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비탈리 추르킨 유엔주재 러시아대사는 자이시 알 이슬람과 아흐라라 알 샬람이라는 반군단체들이 수니파 무장조직 ISIL과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에 밀접히 연결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