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외교 "북 핵·미사일 중대하고 시급한 도전"


27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왼쪽)이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7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왼쪽)이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 외교장관이 베이징에서 만나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 등 한반도 주요 현안들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장관은 북 핵 문제에 대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안보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회담에서 북한의 추가적 핵과 미사일 실험 가능성이 가장 중대하고 시급한 도전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윤 장관과 왕이 부장은 ‘제5차 아시아 교류 및 신뢰구축회의(CICA)’에서 양자회담을 갖고 한-중 관계, 한반도와 지역 문제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장관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한-중 양국이 확고한 북 핵 불용의 원칙 하에 전략적 소통을 심화시켜 나가고 있다는 점을 평가했습니다.

회담에서 윤 장관은 “안보리 결의가 채택된 이후에도 북한이 도발을 지속하고 있는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 억지와 도발 시 단호한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한국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윤 장관은 또 북한의 핵실험 등 추가 도발이 있을 경우 “안보리 결의 2270 호에 따라 추가로 중대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두 장관은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는 한편, 안보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위해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한국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도 이날 윤 장관이 한반도 정세에 대한 견해와 함께 중국과 밀접한 소통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길 희망한다는 바람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왕이 부장은 “현재의 한반도 정세가 여전히 높은 위험 상태에 있다”면서 “관련 국가들이 의무를 준수하고, 유엔 안보리의 결의를 전면적이고 완전하게 이행해야 하며, 정세 긴장을 피해 한반도 핵 문제를 조속히 대화와 협상을 통해 되돌려놔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왕 부장은 또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의 한반도 배치에 대한 중국 정부의 엄중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윤 장관과 왕이 부장의 이날 회담에 대해 “한-중 관계와 현재 한반도 정세의 엄중한 상황에 대한 소통 증진과 한국과 중국의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의 심화와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