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서 경미한 움직임만 포착'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위성사진.(자료사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위성사진.(자료사진)

북한의 5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에서는 경미한 움직임만 관찰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민간단체인 과학국제안보연구소 ISIS는 26일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최근 경미한 움직임만 관찰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토대로, 25일 현재 유일하게 주목할 만한 가시적인 징후는 북쪽 갱도에서 폐석 더미로 이어지는 궤도 위에 손수레들이 놓여 있는 모습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론적으로 이 손수레들은 채굴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는 징후이지만 현재 이 손수레들이 사용되고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과학국제안보연구소는 또 풍계리 핵실험장 북쪽 갱도에서 트럭과 장비, 인력의 모습은 포착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남쪽 갱도 등 다른 곳에서도 장비나 인력, 채굴 활동의 징후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단체에 따르면 북한이 지난달 중순 5차 핵실험을 암시하는 핵탄두 폭발 실험을 선언한 이후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상당한 숫자의 차량과 장비가 관찰됐지만, 22일부터 25일 사이에는 그 같은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이런 상황은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북한이 5차 핵실험 준비를 모두 마쳤다는 최근 언론보도와 일치한다고 과학국제안보 연구소는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