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진정성 있는 변화 전제돼야 북한과 대화"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6일 낮 청와대에서 중앙언론사 편집·보도국장 오찬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6일 낮 청와대에서 중앙언론사 편집·보도국장 오찬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 (26일) 북한과의 대화는 반드시 진정성 있는 변화가 전제돼야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에 대한 제재에 중국과 긴밀한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국제사회가 이번에는 북한으로 하여금 반드시 핵을 포기하고 이란의 경우처럼 국제사회에 편입되게 해야 한다는 데 같은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과의 대화는 북한의 진정성 있는 변화가 있기 전에는 대화를 해도 늘 제자리에서 맴돌았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어떤 변화가 전제돼야 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한-미 연합훈련과 핵실험 중단을 연계한 북한 리수용 외무상의 주장과 관련해 과거 사례를 거론하며 진정성을 우려했습니다.

과거에 북한은 군사훈련을 하지 않으면 핵을 포기하겠다고 해서 한참 동안 한-미 현합훈련을 중단했었지만 그 때도 북한은 중단 없이 핵 개발을 추진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내 언론사 편집, 보도국장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최근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지금도 많이 늦었지만 이대로 가다가는 큰일 나겠다고 느끼고 있다’고 북한 제재 국면의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의 5차 핵실험은 거의 준비가 끝났고 언제라도 감행할 수 있는 상태로 판단하고 있으며 만약 그렇게 되면 북한은 더 강력한 유엔과 국제사회의 제재와 압박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한 제재에서 미국 등 다른 나라들이 의외로 받아들일 정도로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정상회담에서도 북한 제재를 다짐했고 실제로 그런 제재효과가 나타나고 있어서 중국의 역할에 기대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도 중국과 계속 소통하면서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이룰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은 중국과 한국이 공동의 이해관계를 갖고 있는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개성공단 폐쇄 조치와 관련해 북 핵 문제의 당사국인 한국으로서는 전혀 손해도 보지 않고 아무 것도 하지 않겠다며 손을 놓고 있을 수는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이 선제적으로 개성공단 폐쇄라는 전략적 선택을 했기 때문에 국제사회가 북한을 제재하는데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