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사우디, 석유시대 종언 대비 경제 개혁...아람코 지분 매각


세계 최대의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 정유 시설. (자료사진)

세계 최대의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 정유 시설. (자료사진)

세계 최대의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석유 시대 이후’에 대비한 경제 개혁 정책을 25일 발표했습니다.

사우디 왕실은 이날 국가의 장기 경제 정책을 밝히면서 국영 석유회사의 지분을 5% 가량 매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람코의 지분 매각 대금은 2조 달러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사우디 정부는 이 자금을 기반으로 2조 달러 규모의 국부펀드를 조성해 주민 복지에 사용할 계획입니다. ‘사우디 비전 2030’으로 명명된 이 경제정책은 사우디 정부의 승인을 받았습니다.

사우디 왕실 관계자는 “만일 오는 2020년에 석유 생산이 중단된다 해도 사우디는 생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