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오바마 대북 압박 주문에 "미국은 최선 다했나"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 외교부는 25일 바락 오바마 대통령의 대북 제재 압박 언급에 대해 불쾌감을 표명했습니다.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은 관련 질문에 대해 “우리는 미국이 제재 이외에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해) 온 힘을 다했는지 묻고 싶다”고 논평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각국과 마찬가지로 안보리 결의를 전면적으로, 충실하게 이행하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국은 미국을 포함한 관련국과 밀접한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며 북한 핵문제와 관련된 미-중 협력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독일을 방문한 오바마 대통령은 24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기자회견 자리에서 “미국은 북한을 압박할 수 있도록 중국과 협력 관계를 구축해왔다”며 아직까지는 원하는 수준은 아니다”라며 중국을 향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강화할 것을 거듭 촉구한 바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