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수용 북 외무상 “미-한 군사훈련 중단하면 핵실험 중단할 것”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23일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23일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이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면 북한은 핵실험을 중단할 준비가 돼 있다고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밝혔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한국 정부는 연합훈련이 동맹의 방어공약과 방어적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라며 이런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뉴욕을 방문 중인 리 외무상은 23일 ‘AP’ 통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미-한 연합군사훈련의 수위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며 “조선반도에서 핵전쟁 연습을 중단하면 우리도 핵 실험을 중단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대결의 길을 계속 걷는다면 (미-북) 두 나라뿐 아니라 전세계에 매우 재앙적인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또 북한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시험 발사는 상대가 극단으로 가기 때문에 취한 조치로 “나쁘지 않은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그러나 미-한 합동군사훈련 중단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국무부의 카티나 애덤스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AP’ 통신에 군사훈련은 동맹국인 한국에 대한 방어공약을 이행하는 것으로 전투태세와 유연성, 역량 강화를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이어 “북한 정권은 역내에서 긴장을 더 고조시키는 행동과 수사를 자제하고 국제 결의와 의무를 충족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들을 취하길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 역시 24일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미-한 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하면 핵실험을 중단하겠다는 것은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논평은 북한이 연례적.방어적인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안보리 결의에 의해 금지된 핵실험과 연계하는 터무니 없는 주장을 멈추고, 핵실험 등 추가 도발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은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한편 국무부는 북한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시험 발사에 대한 대응조치로 리수용 북한 외무상과 북한 대표단의 여행을 제한했다고 밝혔습니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24일 ‘AP’통신에 리 외무상 일행에 대한 여행지를 "유엔 업무 이행에 필요한 장소로 제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리 외무상은 지난 20일 뉴욕에 도착해 유엔본부에서 열린 고위급 회의들에 참석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