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백악관 "북한과 대화 열려 있어, 비핵화로 나아가야"

  • 윤국한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부보좌관이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료사진)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부보좌관이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 있지만 북한은 비핵화에 대해 전혀 진지함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백악관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반면 뉴욕을 방문 중인 리수용 북한 외무상은 미국을 비난하면서 핵 개발의 정당성을 주장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부보좌관이 미국과 북한 간 대화 문제에 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혔습니다.

로즈 부보좌관은 21일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바락 오바마 행정부가 이란과 쿠바와는 대화하면서 북한은 왜 제외하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로즈 부보좌관] "We've said we'd be open to engagement with North Korea if they..."

미국은 북한이 과거의 약속을 지키는 데 대해 진지하고, 한반도 비핵화의 방향으로 나아간다면 북한과 대화에 나설 것임을 밝혀왔다는 설명입니다.

로즈 부보좌관은 그러나 북한이 지금까지 비핵화에 대해 전혀 진지함을 내비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로즈 부보좌관] "North Korea, frankly, just has not indicated any degree of ..."

북한은 그동안 비핵화에 대해 어떠한 정도의 진지함도 보이지 않았으며, 오히려 비핵화와는 반대되는 행동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로즈 부보좌관은 이란과의 핵 합의는 외교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줬지만 북한은 궁극적으로 그런 길을 택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여러 차례 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진지한 태도를 보일 경우 대화에 나설 수 있다고 밝혀왔습니다.

앞서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이달 초 북한이 모든 핵 활동을 중단하고 과거의 모든 핵 활동에 대해 신고하며,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사찰을 받는다면 6자회담을 재개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뉴욕을 방문 중인 리수용 북한 외무상은 21일 유엔본부에서 열린 `2030 지속가능 개발목표 고위급회의' 연설을 통해 미-한 합동군사훈련을 강하게 비난하면서, 핵 개발을 계속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북한이 "핵 위협을 제거하기 위해 대화도 해 보고, 국제법에 의한 노력도 해 봤지만 모두 수포가 됐다"며 "남은 것은 오직 하나, 핵에는 핵으로 대응하는 것 뿐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또 미국이 유엔 안보리를 동원해 북한을 매도하며 제재 대상으로 정했다며, 이는 국제법과 유엔헌장 위반이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