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북부사령관 지명자 "북한 중거리 미사일 실질적 위협"


북미우주방어사령관과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최고사령관으로 지명된 로리 로빈슨 미 공군대장. (자료사진)

북미우주방어사령관과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최고사령관으로 지명된 로리 로빈슨 미 공군대장. (자료사진)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관련해 미국이 당장 직면한 위협은 중거리 미사일이라고 미군 북미우주방어사령관 지명자가 밝혔습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은 아직 미 본토에 위협이 아니란 의미로 풀이됩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상원 군사위원회가 21일 북미우주방어사령관과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최고사령관 지명자에 대한 인준청문회를 열었습니다.

북미우주방어사령관으로 지명된 로리 로빈슨 미 공군대장은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미국에 대한 “실질적인 위협”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로빈슨 지명자] “The North Korean’s threat is real. Right now it’s medium-range, but….”

지금 당장은 중거리 탄도미사일이 위협이지만 북한이 미 본토를 가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개발에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다는 겁니다.

로빈슨 대장의 발언은 북한이 아직 미 본토에 도달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에 성공하지 못했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중거리 탄도미사일 (MRBM)은 사정거리가 1천km에서 3천km 정도로 북한의 노동과 무수단 미사일이 대표적입니다.

로빈슨 대장은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평가에 대해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로빈슨 지명자] “I’m confident and comfortable with intelligence we’re getting….”

미 태평양공군사령관으로서의 경험과 북한에 대한 정보를 볼 때 자신은 이런 평가를 신뢰하고 있다는 겁니다.

로빈슨 대장은 그러나 이날 제출한 서면보고서에서 북한 정권이 계속 미사일 능력을 개발하고 있기 때문에 미사일 방어체계가 효율적으로 작동되도록 반드시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단기적으로 이란보다 북한이 더 중요한 위협이라며 인준을 받으면 허점이 없도록 방어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로빈슨 대장은 현재 미 태평양공군사령관으로 복무 중이며 인준을 받으면 여성 최초로 미군 지역사령관에 취임하게 됩니다.

북미우주방어사령부는 미 6개 지역사령부 가운데 하나로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지역의 영공과 우주 방어를 책임지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