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망명 종업원 가족 대면 요구...한국 "납치 주장, 논평 가치도 없어"


북한 종업원 등 13명이 집단 탈출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내 북한식당(류경식당)에서 북한 여종업원들이 근무할 당시 모습.

북한 종업원 등 13명이 집단 탈출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내 북한식당(류경식당)에서 북한 여종업원들이 근무할 당시 모습.

북한은 최근 한국으로 집단 망명한 중국 내 북한 식당 종업원들이 납치된 것이라고 거듭 주장하면서 북한 내 가족들과의 면담을 요구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들 종업원들이 자유의사에 따라 망명한 것이라며 북한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는 21일 대변인 성명을 내고 중국 내 북한 식당 종업원들의 한국 망명과 관련해 ‘북한의 가족들이 납치당한 자식들과 직접 대면시켜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조선적십자회 성명은 이와 함께 만약 가족들이 원한다면 그들을 판문점이나 또는 필요하다면 서울에까지 보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성명은 또 가족과의 직접대면에서 여성 종업원들이 자신들의 의사를 직접 밝히게 하자고 주장하고 만약 한국 당국이 이런 요구를 거부한다면 집단 유인과 납치 행위를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적십자회 대변인은 이와 함께 종업원들을 송환하라는 요구를 억지 주장이라고 강변할 것이 아니라 만약 한국 당국이 떳떳하다면 공개 기자회견에 내세워 공정한 여론의 판결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조선적십자회 대변인은 이어 만약 한국 당국이 직접대면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송환을 거부한다면 이미 경고한 대로 청와대를 포함한 관련 당국에 대해 다양한 방법으로 강도 높은 복수전을 벌이겠다고 위협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북한 식당 종업원 13 명이 자의로 탈북해 한국에 입국했으며 북한의 납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따라서 북한 종업원들의 집단 망명이 한국 당국의 지시에 따른 납치라는 주장은 논평할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북한 식당 종업원들의 집단 망명과 관련해 조선적십자회는 지난 12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종업원들의 송환을 요구했고 조국평화통일위원회와 조선민주여성동맹 등도 잇따라 한국 당국이 종업원들을 납치했다는 주장을 폈습니다.

한편 뉴스방송 전문채널인 `CNN'은 집단 탈북해 한국으로 망명한 종업원들과 함께 일했던 나머지 종업원 7 명과 평양에서 단독 인터뷰한 내용을 21일 보도했습니다.

`CNN' 은 자사 평양주재 특파원이 지난 18일 이들과 고려호텔에서 만났다면서, 집단 망명자들의 동료들이 공개적으로 모습을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습니다.

나머지 종업원 7 명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집단 망명 사건이 한국 당국의 지시 아래 한국의 한 사업가와 북한 지배인이 짜고 벌인 일이라는 주장을 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