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외교협회 '대선후보들, 중국에 대북 영향력 발휘 촉구'


미국 대선에 출마한 경선 후보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 버니 샌더스 후보,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 테드 크루즈 후보. (자료사진)

미국 대선에 출마한 경선 후보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 버니 샌더스 후보,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 테드 크루즈 후보. (자료사진)

미국의 대선 후보들은 북한이 핵 계획을 포기하도록 중국이 영향력을 발휘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미국 외교협회가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미국 외교협회 (CFR)는 19일 올해 말 실시되는 미국 대통령선거에 출마한 민주당과 공화당 후보들의 외교정책을 비교 분석하면서, 북한 문제에 관한 시각을 소개했습니다.

각 후보들이 아직 구체적인 대북정책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그동안 발언 등을 통해 후보들이 북한 문제를 어떻게 보고 있는지 정리한 겁니다.

외교협회에 따르면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북한 정권이 핵무기를 포기할 때까지 북한을 고립시키기 위해 제재를 가하는 방안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특히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 미국이 추가 제재를 부과하기 위해 유엔과 협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고, 중국에 대해서는 평양의 무책임한 행동을 막기 위해 영향력을 발휘할 것을 촉구했다고 소개했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또 미국과 아시아의 동맹국들이 미사일 방어를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고 외교협회는 전했습니다.

민주당의 또 다른 대선주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북한의 핵 확산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외교협회는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압박하기 위해 미국이 중국에 의지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공화당의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후보 역시 중국이 대북 영향력을 발휘하도록 압박할 것을 촉구했다고 외교협회는 밝혔습니다.

특히 중국이 북한 문제를 해결하지 않을 경우 미국과의 무역을 매우 어렵게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또 북한의 위협에 대응한 일본의 핵 개발을 지지할 수 있음을 내비쳤고, 한국과 일본이 재정 부담을 늘리지 않으면 한국과 일본에서 미군을 철수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도 중국이 북한과의 관계를 단절하도록 미국이 외교적으로 압박할 것을 촉구했다고, 외교협회는 전했습니다.

크루즈 의원은 또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후, 미국이 한국과 미사일 방어 협력을 강화할 것을 주장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밖에 공화당의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는 북한의 4차 핵실험 후 미 해군이 북한을 드나들면서 핵 물질을 실어 나르고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과 항공기를 나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케이식 주지사는 지난해 12월에는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해 탄도미사일 방어 등의 분야에서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주요 동맹국들과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고 외교협회는 전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