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외교차관협의회 "북한 추가 도발시 더욱 강력한 제재"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왼쪽), 임성남 외교부 1차관(가운데),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19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제3차 미한일 외교차관 협의회'를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왼쪽), 임성남 외교부 1차관(가운데),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19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제3차 미한일 외교차관 협의회'를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는 오늘 (19일) 외교차관협의회를 열고 북한의 추가 도발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세 나라 외교차관들은 또 북한의 비핵화가 최우선 과제라는 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임성남 한국 외교부 제1차관은 미-한-일 3국이 5차 핵실험 등 북한의 추가 도발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이 또다시 도발한다면 더욱 강력한 제재와 고립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임 차관은 19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미-한-일 3국 외교차관협의회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2270 호에 담긴 국제사회의 총의에 정면 도전을 계속하고 있는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임성남/ 한국 외교부 제1차관] “북한의 추가 도발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국제사회의 거듭되는 엄중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또다시 도발을 감행한다면 국제사회의 더욱 강력한 제재와 깊은 고립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임 차관은 미-한-일 3국은 이번 협의회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가 가장 시급하고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으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미-한-일 3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임 차관은 국제사회의 이 같은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그에 상응하는 유엔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임성남/ 한국 외교부 제1차관] “지금과 같은 상황 하에서는 북한의 셈법을 바꾸기 위해서 강력한 제재를 가해나간다는 것이 안보리의 결정이고, 또 국제사회의 판단인 그런 상황이라는 점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임 차관은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국제사회와의 연대를 더욱 강화해 북한이 전략적으로 비핵화를 선택할 수 밖에 없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한 한-중 간 협의에 대해서는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인 한국과 중국은 상시적으로 긴밀한 협의를 이어오고 있다고 임 차관은 강조했습니다.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은 북한이 동북아시아 지역의 가장 큰 위협이며 미-한-일 3국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더욱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물론 유엔 안보리 제재 이행에도 더욱 힘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 “We will step-up…”

블링큰 부장관은 아울러 북한의 끔찍한 인권 유린 상황에 대응하는 데도 힘을 합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임 차관은 한편 이번 협의회에서 역내 해양안보 문제에 대해서도 협의를 가졌으며 항행과 상공비행의 자유, 분쟁의 평화적 해결의 중요성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혀 미국과 중국 등이 갈등을 겪고 있는 남중국해 문제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을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