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외교청서 '북한 현안 포괄적 해결...외교·압박 병행'


지난 2월 북한이 로켓을 발사한 직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월 북한이 로켓을 발사한 직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정부는 올해 ‘외교청서’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직접적이고 중대한 위협으로 규정했습니다. 북한에 대해 대화와 압력을 병행하며 일본인 납치와 안보 문제를 포괄적으로 해결한다는 기존 방침도 재확인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외무성이 15일 2016년판 외교청서를 각의에 보고했습니다.

외무성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올해 외교청서에서도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일본의 안보에 대한 직접적이고 중대한 위협’으로 규정했습니다.

특히 2016년 1월의 핵 실험과 잇따른 탄도 미사일 발사를 단호히 비난한다고 외교청서는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이 일본은 물론 동북아시아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보를 크게 해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북-일 관계와 관련해 북한에 대해 대화와 압력을 병행하며, 행동 대 행동의 원칙 아래 모든 현안들을 포괄적으로 해결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2002 년 북-일 평양선언에 따라 일본인 납치와 북한 핵, 미사일 등 현안들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입니다.

외교청서는 특히 일본인 납치 문제는 일본의 주권과 국민의 생명, 안전에 관한 중대한 문제이자 기본적 인권 침해 사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은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가장 중요한 외교 과제의 하나로 규정하고, 국제사회와 공조에 나설 것을 다짐했습니다.

한편, 외교청서는 미국과의 동맹 강화, 인접국과 관계 강화, 경제 외교 추진을 일본 외교의 세 기둥으로 밝혔습니다.

특히 미일 동맹은 일본 외교의 중심축이라며, 앞으로도 미일 동맹을 모든 분야에서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과 관련해서는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이라며 위안부 합의가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는 실마리라고 평가햇습니다.

일본 정부의 외교청서는 국제정세의 추이와 일본의 외교활동 전망을 담은 백서로, 지난 1957년부터 외무성이 매년 발행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