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카터 미 국방장관, 남중국해 미 항공모함 방문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가운데)이 15일 미군과 필리핀 군의 연례 합동군사훈련 '발리카탄' 종료 행사에 참석했다.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가운데)이 15일 미군과 필리핀 군의 연례 합동군사훈련 '발리카탄' 종료 행사에 참석했다.

필리핀을 방문 중인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이 오늘 (15일) 남중국해에 있는 미국 항공모함을 방문합니다.

이번 방문은 중국과 주변국들이 영유권 갈등을 빚고 있는 남중국해에서 미국의 안보 약속을 강조하기 위한 목적입니다.

카터 장관은 오늘 미군과 필리핀 군의 연례 합동군사훈련인 발리카탄 종료 행사에 참석한 뒤 남중국해에서 항해 중인 미 항공모함 존 C. 스테니스 호를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카터 장관은 역내 안보는 산소와도 같다며, 산소가 충분하면 눈에 띄지 않고 넘어가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다른 어느 것도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카터 장관은 또 미군과 필리핀의 합동군사훈련과 같은 행동들은 역내 안보에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앞서 카터 장관은 어제 (14일) 미군이 필리핀 군과 남중국해에서 두 차례 공동 해양순찰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카터 장관은 또 필리핀에 순환 병력과 장비를 배치해 미군의 존재감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