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올해 1분기 성장률 6.7%...7년 만에 최저


14일 중국 베이징 시 공업 지대에서 건설 노동자들이 작업 중이다.

14일 중국 베이징 시 공업 지대에서 건설 노동자들이 작업 중이다.

중국의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6.7%로 집계됐습니다.

중국 관영언론은 오늘 (15일) 중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2조 4천억 달러로 지난해에 비해 6.7% 성장에 그쳤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의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은 6.8%였습니다.

6.7% 성장률은 7년전 세계 금융대란 이래 최저 수준으로, 지난 2009년 1분기 당시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6.2%였습니다.

중국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6.5%로 책정해 놓고 있습니다.

중국 당국은 이 같은 경제 둔화에 금리 인하와 공공서비스 투자로 대응하고 있습니다.

또 중국 경제에서 제조업과 수출 의존도가 줄어들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