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후보, 이민·난민 전담 기관 설립 공약


13일 미국 뉴욕 주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경선 후보(가운데)가 지역 정치인들, 이민 문제 운동가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13일 미국 뉴욕 주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경선 후보(가운데)가 지역 정치인들, 이민 문제 운동가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미국 민주당의 대선 선두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이민과 난민 문제를 전담할 국가기관을 설립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13일 뉴욕주에서 가진 선거유세에서 자신이 차기 대통령에 당선되면 백악관 내에 이민전담사무소(OIA)를 설치하겠다며 이에 관한 구상을 발표했습니다.

이날 뉴욕의 이민 옹호단체인 뉴욕주이민행동기금(NYSIA)은 클린턴 전 장관을 공식 지지한다고 선언했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과 당내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다음주 실시될 뉴욕주 경선을 앞두고 이 지역 선거운동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뉴욕에서는 이민 문제가 큰 현안인 가운데 두 후보들 모두 서로가 이 문제에 선심성 공약을 남발하고 있다며 비난하고 있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민전담사무소와 행정 명령 등을 활용해 이민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는 복안입니다.

한편 미국의 인터넷 언론매체인 ‘허핑턴 포스트’가 최근 뉴욕주 예비선거를 앞두고 각종 여론조사결과들을 분석한 결과 클린턴 후보의 지지도는 52%로, 샌더스 후보의 40%를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