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은, 7차 당 대회 인민군 대표로 추대..."선군정치 반영"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5월 초로 예정된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 대표로 추대됐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조선노동당 조선인민군대표회가 4월 12일과 13일에 진행됐다"면서 "최고사령관 김정은 동지를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 대표로 높이 추대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5월 초로 예정된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 대표로 추대됐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조선노동당 조선인민군대표회가 4월 12일과 13일에 진행됐다"면서 "최고사령관 김정은 동지를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 대표로 높이 추대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군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다음달 초 열리는 7차 노동당 대회 대표로 추대했습니다.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김 제1위원장을 중심으로 군의 단결을 과시하려는 의도라는 관측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방송'은 12일부터 이틀 간 열린 노동당 인민군 대표회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만장일치로 제7차 당 대회 대표로 추대했다고 14일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방송'은 노동당 군 대표회에 군의 각급 부대 당 조직에서 뽑힌 대표자들이 참가해 김 제1위원장을 추대했다며 김 제1위원장을 중심으로 혁명의 최후 승리를 이룩해 나가려는 전체 군 장병들의 확고한 의지를 보여줬다고 전했습니다.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은 추대사에서 김 제1위원장이 선군의 총대로 북한의 운명을 지켰고 핵 강국의 전열에 올려놓았다고 찬양했습니다.

한국의 민간 연구기관인 세종연구소 정성장 박사는 지난 2012년 노동당 대표자회를 앞두고도 노동당 군 대표회에 이어 당 평안남도 대표회와 당 평양시 대표회 등이 잇따라 열려 김 제1위원장을 대표로 추대했다며 이번에도 노동당 군 대표회를 시작으로 추대 행사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녹취: 정성장 박사 / 세종연구소] “다른 대표회보다 인민군 당 대표회에서 먼저 김정은을 당 대회 대표로 추대한 것은 인민대중보다 군대를 더 중시하는 선군정치를 반영하는 것입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도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김 제1위원장에 대한 군의 추대가 가장 먼저 이뤄진 것은 북한의 연이은 핵과 미사일 도발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군에 대한 김 제1위원장의 애정을 부각시키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북한 노동당대회는 당의 최고의결기구로 강령과 규약 개정, 전략과제 제시, 후계자 결정 등 중대 사안을 다룹니다.

이번 당 대회는 1980년 6차 대회 이후 36년만에 열리는, 김 제1위원장 집권 후 첫 당 대회입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사상과 조직 등에서 김일성과 김정일 시대와는 차별화된 김 제1위원장 식의 당의 모습을 보여주려 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박형중 박사입니다.

[녹취: 박형중 박사 / 한국 통일연구원] “중국처럼 집단지도체제일 땐 당 대회에서 파벌 간 이견이나 인선을 조정하는 의미가 있는데 북한처럼 일인독재체제에선 그런 의미가 없어지고 당 대회가 지도자를 중심으로 단결을 과시하는 일종의 잔치 의미를 갖습니다.”

이번 당 대회에는 각 지역과 기관의 당 대표회를 통해 뽑힌 3천여 명의 대표자가 참가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시.군 별 당 대표회가 열려 당 대회에 참가할 대표자들을 뽑았다고 13일 보도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앞으로 도와 직할시 당 대표회 등이 남아 있다며 이유는 분명치 않지만 이번 당 대회 준비 절차가 6차 대회 때보다 많이 늦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