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올 1분기 북-중 교역 12.7% 증가


지난달 14일 중국 접경 지역인 북한 신의주 압록강 유역에 석탄이 쌓여있다. 그 옆에는 트럭이 대기하고 있다. 중국 단둥에서 촬영한 사진. (자료사진)

지난달 14일 중국 접경 지역인 북한 신의주 압록강 유역에 석탄이 쌓여있다. 그 옆에는 트럭이 대기하고 있다. 중국 단둥에서 촬영한 사진. (자료사진)

올해 1분기 북한과 중국의 교역액이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수입과 수출 모두 늘어났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전합니다.

지난달 2일부터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시행되는 가운데, 올 들어 첫 석 달 동안 북-중 교역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2.7% 증가했습니다.

중국 해관총서의 황쑹핑 대변인은 13일 오전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1분기 북-중 교역액이 약 12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변인에 따르면 1분기 중국의 대북 수입액은 전년 동기에 비해 10.8% 증가했고, 대북 수출액은 14.7% 늘었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3월 북-중 교역액도 4억7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3월 대북 수출액은 2억4천14만 달러로 17% 증가했고, 대북 수입액은 2억5천263만 달러로 24% 증가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발사에 따라 지난 3월2일 대북 제재 결의를 채택했습니다. 이 결의는 북한으로부터 민생 목적을 제외한 석탄 등 몇몇 광물의 수입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 상무부도 지난 5일 대북 금수 품목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중국 해관총서의 황쑹핑 대변인은 대북 제재 이행과 관련해 상무부가 최근 발표한 규정을 엄격하게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황 대변인은 또 상무부가 발표한 대북 금수 조치가 4월 5일부터 적용됐다면서 1분기 대북 무역은 금수 조치 적용을 받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대외 교역에서 대중 무역은 약 90% 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유엔 대북 제재의 성공 여부는 중국 정부가 안보리 결의를 얼마나 강력하게 이행하는가에 달렸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