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집단 망명 북한 종업원들, 류경호텔 측 소속"


중국 저장성 닝보의 류경식당 종업원 13명이 집단 탈출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중국의 인터넷 사이트인 다중뎬핑에 게재된 류경식당 모습. (자료사진)

중국 저장성 닝보의 류경식당 종업원 13명이 집단 탈출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중국의 인터넷 사이트인 다중뎬핑에 게재된 류경식당 모습. (자료사진)

중국에 있는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가 망명한 종업원 13명은 평양에 있는 류경호텔 관련 기관 소속으로 노동당과 행정기관 간부의 자녀들이라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북한 전문매체인 ‘데일리 NK’는 평양 소식통을 인용해 이들 종업원들이 류경호텔 공사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몇 년 동안 해외에서 일해왔지만 지난달 초 유엔의 북한제재 결의안 채택 이후 영업에 위기를 겪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류경호텔은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이 생전에 야심차게 짓기 시작했지만 20년 넘게 미완성 상태로 남아 있는 105층짜리 호텔입니다.

‘데일리NK’는 또 종업원들이 집단 망명한 이후 북한 당국은 해외 인력을 점검하고 감시하기 위해 보안요원을 중국에 급히 파견했다고 알렸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