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리 미 국무 "유엔 대북 제재 여파 더 커질 것"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G7 외무장관 회의에 참석한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11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G7 외무장관 회의에 참석한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11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에 대한 추가 압박을 예고했습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가 앞으로 더 큰 효력을 발휘할 것이라며 북한에 행동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북한의 위협적 행동에 맞서 지속적으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고 존 케리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주요 7개국 (G7) 외무장관 회담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케리 장관은 11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을 방문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미국은 동맹국들과 함께 중국의 동참을 설득해 강력한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채택했고, 방어적 성격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논의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또 중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을 결심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아직 이행 초기 단계인 새 대북 제재가 북한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을 압박하기 위해 취할 수 있는 다른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6자회담의 5자 당사국 모두 대북 압박을 늦추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이 같은 노력은 위험을 확산시키기 위해서가 아니라 당사국들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아직 이행되지 않은 추가 대북 압박을 예고하는 동시에 대화를 재개할 준비가 됐다는 미국의 입장을 확인하면서, 비핵화 여부에 따라 북한의 요구에 응하고 북한을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미국이 한반도 평화협정을 논의할 준비가 돼 있음을 분명히 해 왔다며, (북한과의) 불가침 조약 또한 협상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에 경제 지원을 제공하고 북한의 국제사회 동참을 환영할 것이며 개발과 장기적 미래에 대해 협력할 수 있다고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북한의 비핵화 협상 결심에 달려 있다면서, 미국과 중국, 한국, 일본, 러시아는 진정한 협상 기회를 기다리고 강조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미국이 북한과 관련해 옳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중국의 역할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북한에 연료와 식량, 국제금융 시장 창구를 제공하는 중국은 북한에 신호를 보내고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막대한 역량을 지녔다는 지적입니다.

한편 국무부는 북한이 비핵화할 경우 평화협정 논의를 시작하겠다는 게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인지를 묻는 ‘VOA’의 질문에, 한반도에서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평화적 방법으로 이루겠다는 것이 미 대북정책의 가장 중요한 목표라는 기본 원칙을 확인했습니다.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1일 ‘VOA’에 미국은 어떤 대화의 초점도 비핵화에 맞춰질 것임을 주장해 왔고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야말로 미국의 최우선 정책 순위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