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G7 외무장관, 북한 핵실험·미사일 발사 비난

  • 윤국한

10일 일본 히로시마에 모인 G7 외무장관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0일 일본 히로시마에 모인 G7 외무장관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미국과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등 주요 7개국 (G7) 외무장관들은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가장 강력한 표현으로 비난한다"고 밝혔습니다.

G7 외무장관들은 오늘 (11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회의 뒤 발표한 의장성명에서 "핵무기 없는 세상을 위한 여건을 만들어내고 모두에게 더 안전한 세계를 추구하기 위한 노력을 재확인한다"며 "북한의 1월 6일 핵실험과 2월 7일, 3월 10일, 3월 18일 탄도미사일 발사를 가장 강력한 표현으로 비난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21세기 들어 네 번의 핵실험을 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G7 외무장관들은 이어 "(북한의) 조직적이고 심각한 인권 침해는 유감"이라며 "납치 문제를 포함한 인권 관련 우려에 즉각 대처할 것을 강하게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