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HO '북한 성인 당뇨병 발병, 세계 평균 밑돌아'


의료진이 당뇨병 여부를 검사하기 위해 환자의 혈당치를 측정하고 있다. (자료사진)

의료진이 당뇨병 여부를 검사하기 위해 환자의 혈당치를 측정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에서 당뇨병에 걸린 성인 인구 비율은 세계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당뇨병 검진과 치료 환경은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7일 '세계 보건의 날'을 맞아 전세계 당뇨병 환자 통계를 발표했습니다.

WHO 조사 결과 지난 1980년 1억800만 명이었던 성인 당뇨병 환자가 2014년에는 4억2천200만 명으로 거의 4 배 늘었습니다.

WHO가 집계한 국가별 통계에 따르면 2014년 현재 북한 성인 인구 가운데 당뇨병 환자 비율은 6.2%였습니다. 이는 전세계 평균인 8.5%보다 낮은 것입니다.

구체적으로 북한 성인 남성의 5.6%, 성인 여성의 6.7%가 당뇨병 환자였습니다. 또 성인 인구의 21.2%가 과체중, 2.5%는 비만 상태로 드러났습니다.

과체중은 몸무게가 기준이나 표준에 비해 지나치게 많이 나가는 상태이며, 비만은 과체중보다 살이 더 찐 단계를 의미합니다. 과체중이나 비만은 당뇨병의 원인 중 하나로 알려져 있습니다.

당뇨병은 북한인들의 사망 원인 가운데 2%를 차지했습니다. 북한인들의 사망 원인 가운데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 것은 심장혈관 질환이었습니다.

북한에서 당뇨병으로 숨지는 사람은 30세와 69세 사이에서 1천840 명이었고, 70세 이상에서는 2천150 명이 당뇨병으로 숨졌습니다.

또 고혈당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30세에서 69세 사이에서 4천920 명, 70세 이상에서는 6천670 명이었습니다.

고혈당은 혈액 안에 당 수치가 높은 것을 뜻하고, 이런 고혈당 증세가 심해지면 당뇨병이 됩니다.

한편 북한 당국은 당뇨병 환자의 등록과 관련 기준, 당뇨병과 관련한 전략과 계획을 작성해 실행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북한에서 당뇨병 검진과 치료와 관련한 상황은 비교적 좋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WHO 조사 결과 북한에서는 당뇨병 조절과 치료에 꼭 필요한 인슐린과 혈당강하제인 메트포르민과 실포닐우레아를 쉽게 구할 수 없었습니다.

또 당뇨병 검진과 관련해서도 고혈당 측정이나 혈당 경구부하 검사법 같은 검진법이 일선 진료기관에 보급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뇨병 치료와 관련해서는 망막 광응고술이나 합병증 치료를 위한 신장 투석이 시행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신장 이식 시술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