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지난해 전세계 사형집행 25년 만에 최고'


앰네스티 인터네셔널이 6일 지난해 전세계 사형 집행 현황을 집계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앰네스티 인터네셔널이 6일 지난해 전세계 사형 집행 현황을 집계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해 전세계적으로 1천634 건의 사형집행이 이뤄졌다고 국제 인권단체인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이 밝혔습니다.

이같은 사형집행 건수는 조사가 처음 시작된 지난 1989년 이래 25년 만의 최고치이며, 전년도에 비해 54% 증가한 것입니다.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지난해 사형집행은 특히 이란과 파키스탄,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했으며 전체 사형 건수의 거의 90%를 차지했습니다.

사우디의 경우 76%가 증가한 158 건의 사형이 이뤄졌고, 이란도 31%가 늘어난 977 명에 대해 사형을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파키스탄 역시 2014년 12월 사형제를 부활한 뒤 지난해 320여 명이 사형대에 올랐습니다.

미주 지역에서 유일하게 사형제가 유지되고 있는 미국에서는 지난해 6개 주에서 28 건의 사형이 집행됐으며 1991년 이래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습니다.

유럽에서는 벨라루스에서만 사형제가 존재하며 베트남은 사형 관련 자료를 앰네스티 측에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앰네스티 측은 매년 수 천 건의 사형이 이뤄지는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도 통계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