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북한인 14명 강제출국 조치


블라디보스톡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 (자료사진)

블라디보스톡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 (자료사진)

러시아 정부가 북한인 불법 노동자 14 명을 강제출국 시켰다고 러시아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불법 체류자를 30일 안에 추방키로 한 북-러 간 협정 체결 이후 첫 언론보도여서 주목됩니다. 함지하 기자입니다.

러시아 시베리아 지역의 건설 현장에서 일하던 북한인 노동자 14 명이 최근 추방돼 북한으로 돌아갔습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 러시아 언론들에 따르면 러시아 톰스크 주 연방집행국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보도자료는 북한 노동자들이 지난 2월 초 ‘세메르스크’란 마을의 건설 현장에서 일하던 중 이민국에 1차 적발됐다고 밝혔습니다. 특별행정구역인 세메르스크에 당국의 허가 없이 출입하고, 노동까지 했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이들은 이민국으로부터 현장을 떠나라는 지시를 받았지만, 2주 후 이민국에 또 다시 적발되면서 결국 법원의 강제추방 판결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톰스크 지역 이민국은 이들을 임시 외국인 구치소에 수용한 뒤 블라디보스톡 국제공항을 통해 전원 평양으로 강제출국 시켰다고 `인테르팍스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정부의 이번 조치가 지난 2월 체결된 북-러 간 ‘불법 입국자와 불법 체류자 수용과 송환에 관한 협정’의 일환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이 협정은 양국이 불법 입국 사실이 확인된 사람을 30일 안에 추방하는 내용이 핵심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에 불법 입국하는 러시아인이 없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러시아 내 북한인을 겨냥한 협정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현재 러시아에는 약 3만 명의 북한인 노동자들이 건설과 벌목, 농업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