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북한인 14명 강제출국 조치


블라디보스톡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 (자료사진)

러시아 정부가 북한인 불법 노동자 14 명을 강제출국 시켰다고 러시아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불법 체류자를 30일 안에 추방키로 한 북-러 간 협정 체결 이후 첫 언론보도여서 주목됩니다. 함지하 기자입니다.

러시아 시베리아 지역의 건설 현장에서 일하던 북한인 노동자 14 명이 최근 추방돼 북한으로 돌아갔습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 러시아 언론들에 따르면 러시아 톰스크 주 연방집행국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보도자료는 북한 노동자들이 지난 2월 초 ‘세메르스크’란 마을의 건설 현장에서 일하던 중 이민국에 1차 적발됐다고 밝혔습니다. 특별행정구역인 세메르스크에 당국의 허가 없이 출입하고, 노동까지 했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이들은 이민국으로부터 현장을 떠나라는 지시를 받았지만, 2주 후 이민국에 또 다시 적발되면서 결국 법원의 강제추방 판결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톰스크 지역 이민국은 이들을 임시 외국인 구치소에 수용한 뒤 블라디보스톡 국제공항을 통해 전원 평양으로 강제출국 시켰다고 `인테르팍스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정부의 이번 조치가 지난 2월 체결된 북-러 간 ‘불법 입국자와 불법 체류자 수용과 송환에 관한 협정’의 일환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이 협정은 양국이 불법 입국 사실이 확인된 사람을 30일 안에 추방하는 내용이 핵심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에 불법 입국하는 러시아인이 없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러시아 내 북한인을 겨냥한 협정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현재 러시아에는 약 3만 명의 북한인 노동자들이 건설과 벌목, 농업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