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외교부, 2년간 대북 교류사업 117만 달러 지원


영국 런던의 외교부 건물 (자료사진)

영국 런던의 외교부 건물 (자료사진)

영국 외교부는 지난 2013년부터 2년 동안 대북 교류사업에 117만 달러를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서 영어교육을 하고 있는 영국문화원 지원 비용이 절반을 차지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외교부가 지난 2013/2014 회계연도부터 진행하고 있는 대북 교류사업 현황을 공개했습니다.

지난 1일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영국 외교부는 2013/2014 회계연도에 총 15 건의 대북 교류사업에 43만4천 파운드, 미화 61만4천 달러를 제공했습니다.

또 2014/2015 회계연도에는 총 11 건의 사업에 40만 파운드, 미화 56만6천 달러를 제공했습니다.

이 가운데 북한에서 교사와 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는 영국문화원 지원이 한 회계연도 당 20만 파운드씩 40만 파운드로 전체의 절반 가량을 차지했습니다.

이어 북한 적십자사가 긴급 상황에 대응하는데 필요한 장비와 물품 지원에 9만7천 파운드, 3회에 걸쳐 북한의 초중급 관리들을 영국으로 초청해 연수를 진행하는데 각각 4만9천 파운드와 4만1천 파운드, 3만7천 파운드를 제공했습니다.

또 평양에서 북한 언론인들에게 인터넷 기술을 가르치는데 4만3천 파운드, 런던에서 북한 대표단과 두 차례 핵 대화를 진행하는데 각각 3만8천 파운드와 3만4천 파운드를 제공했습니다.

이밖에 영국 외교부는 양국 싱크탱크 연구원 상호 방문, 쉐브닝 장학금, 원산 고아원학교 재건축,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 영국 방문, 북한의 아시아 청소년 장애인 경기대회 참가 등에도 자금을 지원했습니다.

한편 현재 진행 중인 2015/2016 회계연도 대북 교류사업은 총 5 건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영국문화원 지원에 앞선 두 회계연도의 절반인 10만 파운드를 제공했습니다.

영국 외교부는 또 10~12 명의 초중급 북한 관리들이 영국 런던 등지에서 영어와 영국 문화를 배우는 것을 지원하는 사업과 평양 등지에서 북한 청년층을 대상으로 하는 금융·경제훈련 연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북한 지역 병원들에 물리치료 장비를 제공하는 사업과 홍수 피해를 본 백학동 유치원 복구 지원 사업도 포함됐습니다.

영국 외교부는 북한의 핵 개발과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비판하면서도 북한과의 교류를 계속하는 이른바 ‘비판적 교류정책’을 펴고 있습니다.

영국 외교부는 북한 주민, 특히 다른 사람들에게 영향력이 있는 북한 관리들에게 영국과 영국의 가치를 알림으로써 고립된 채 남아 있는 것보다 외부세계와 협력하는 것이 더 낫다는 점을 깨닫게 하는 것이 비판적 교류정책의 목표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