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산 의류 판매 호주업체 '수익 전액 기부할 것'


호주의 유명 의류업체 ‘립 컬’(Rip Curl)사의 웹사이트.

호주의 유명 의류업체 ‘립 컬’(Rip Curl)사의 웹사이트.

북한에서 생산된 제품을 중국산으로 판매해 논란이 됐던 호주의 세계적인 의류업체가 사과 성명과 함께 후속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하청업체와의 관계를 청산하고 북한산 제품의 판매 수익을 전액 자선단체에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호주의 세계적인 서핑 레저전문 의류업체인 ‘립 컬’ (Rip Curl)이 논란이 됐던 북한산 제품 판매에 대한 후속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국제 레저 분야 전문매체인 ‘더 이너샤’ (The Inertia)는 3일 ‘립 컬’이 북한에 의류 생산을 맡긴 하청업체와 계약을 끊는 등 6개 후속 조치를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립 컬’은 자체 조사 결과 북한산 제품의 공급이 생각했던 것보다 더 광범위했다며 4천 개의 제품이 유럽과 호주, 캐나다, 아르헨티나, 칠레 등으로 선적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에서 생산된 7 종류의 모든 옷을 전세계 모든 매장에서 철수하고 관련 제품을 폐기하거나 비매를 전제로 자선단체에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산 제품을 구입한 고객이 요구할 경우 금액을 모두 반환 또는 교환해 주고 하청업체에 본사의 승인 없이 하도급 업체에 주문하는 것을 금지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 업체의 북한산 제품 논란은 지난 2월 호주 유력 매체인 ‘시드니 모닝 헤럴드’ 신문의 보도로 제기됐습니다.

이 신문은 지난해 북한을 방문했던 호주 기업인이 북한 당국이 주선한 의류공장 방문 중 중국산으로 표기된 ‘립 컬’ 제품을 생산하는 모습을 촬영한 사진과 동영상을 입수해 보도했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대동강 의류회사 노동자들이 ‘립 컬’의 2015 겨울용 의류 일부를 생산했고, 이 의류가 중국산으로 둔갑해 해외 매장에서 판매됐습니다.

호주 언론들은 북한 노동자들이 장시간의 노동과 최소한의 임금도 보장받지 못한 채 노예처럼 착취를 당하는 현실을 지적하며 ‘립 컬’이 소비자를 속였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자 ‘립 켈’은 하도급 업체의 잘못으로 이런 일이 벌어졌다며 소매업체에 물품이 전달된 뒤에야 관련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호주의 노조단체와 국제 인권단체들이 비난 대열에 가세했습니다.

국제 구호단체인 옥스팜 호주지부 대표는 ‘립 켈’이 몰랐다는 것은 변명이 될 수 없다며 기업들이 도덕적으로나 국제 인권의 틀 안에서 인권 침해에 책임이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호주 노조단체들은 기업이 노동자들의 인권 보호보다 끝없이 값싼 노동력만 찾기 때문에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 보고서와 국제 인권단체들은 북한 노동자들이 나라 안팎에서 모두 북한 정권에 의한 심각한 노동착취를 당하고 있고 일한 대가를 제대로 지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단체들은 특히 이런 현실을 무시하고 북한 업체에 하청을 주고 노동자들을 고용하는 것은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에 동참하는 무책임하고 비도덕적 행위라고 지적합니다.

‘립 컬’은 성명에서 북한산 제품의 판매 수익이 얼마인지 파악하고 있다며, 판매수익은 약속대로 모두 기부하고 앞으로는 제품이 적법한 공장에서 생산되는지 철저히 감독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립 컬’이 이렇게 강력한 조치를 취하는 것은 이 문제가 노예노동 문제로 확산돼 기업 이미지 악화와 판매 부진으로 이어져 기업체 타격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국제 인권. 소비자 단체들은 전통적으로 노동력을 착취하는 비도덕적 기업이 확인될 경우 시정 요구와 함께 강력한 불매운동을 전개해 왔습니다.

‘립 컬’은 성명에서 이번 사태에 거듭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자신들은 “어떤 나라의 일터에서도 노동자들이 (인권을) 유린 당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