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관리 “북한 해외 핵 기술 대부분 중국에서 유입”


미 국무부의 토마스 컨트리맨 국제안보, 비확산 담당 차관보. (자료사진)

미 국무부의 토마스 컨트리맨 국제안보, 비확산 담당 차관보. (자료사진)

중국 정부가 북한의 핵 기술 유입을 적극 차단해야 한반도 비핵화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미 고위관리가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북한이 해외에서 입수하는 핵 기술이 대부분 중국을 통해 들어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마스 컨트리맨 미 국무부 국제안보 비확산담당 차관보는 1일 핵안보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워싱턴의 컨벤션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행동을 촉구했습니다.

컨트리맨 차관보는 북한의 핵 기술이 대부분 중국을 통해 유입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컨트리맨 차관보] “Unfortunately, most of technologies North Korea has obtained from oversea has come from Chinese companies……”

미-중이 유엔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2270 호에 따라 전략 무역 통제 (Strategic Trade Controls)를 이행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지만, “불행히도 북한이 해외에서 들여오는 대부분의 핵 기술은 중국 기업들을 통해 입수됐다”는 겁니다.

컨트리맨 차관보는 유엔안보리의 새 제재가 북한의 핵 기술 입수를 추가로 통제하도록 하고 있음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컨트리맨 차관보는 이런 배경 때문에 미국은 북한이 핵 기술을 유입하지 못하도록 중국과 적극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컨트리맨 차관보는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의 성공 여부는 미-중 공조 속에 중국이 결단을 행동으로 옮기는지에 달려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컨트리맨 차관보] “If we succeed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유엔안보리가 지난달 3일 만장일치로 채택한 대북제재 2270호는 북한의 재래식 무기와 대량살상 무기에 사용될 수 있는 모든 물자의 거래를 불허하고 수출입 통제를 의무화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 결의는 특히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을 증강할 수 있는 모든 유.무형의 기술 이전을 차단하도록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