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테러분자 핵 확보 막아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일 워싱턴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일 워싱턴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테러 분자들의 손에 핵물질이 들어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1일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1일 핵안보정상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ISIL 과 같은) 미친사람들이 핵 무기나 핵 물질을 얻는다면 반드시 선량한 사람들을 살상하는데 사용할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특히 오바마 대통령은 핵안보정상회의 이후 테러리스트들이 핵 무기를 손에 넣는 위험성은 줄어들었지만, “현실에 안주해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구상에는 아직 2천톤의 핵분열 물질이 재고로 남아있지만 제대로 관리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 때문에 오바마 대통령은 조만간 전 세계 102개국이 참여하는 ‘핵물질의 물리적 보호에 관한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