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한중 정상회담, 대북 제재 중국 역할 강조


31일 핵안보정상회의가 열린 미국 워싱턴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양자회담을 가졌다.

31일 핵안보정상회의가 열린 미국 워싱턴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양자회담을 가졌다.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각각 별도로 만나 북 핵 문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시 주석은 전면적인 대북 제재 이행을 약속하는 한편 북한과의 대화를 강조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은 31일 오후 워싱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회담에 앞선 모두발언에서 자신과 “시 주석은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We are going to discuss how we can discourage action like nuclear missile test…"

오바마 대통령은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고 국제 의무를 위반하는 북한의 핵 미사일 시험 등 도발적 행동을 어떻게 저지할 수 있을지에 대해 시 주석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미국과 중국이 북 핵 문제에 대한 소통과 공조를 강화해나가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이날 회담에서 모든 관련국들이 유엔 대북 제재를 전면적으로 엄격하게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아울러 모든 관련국들에 역내 긴장을 조성할 수 있는 어떤 수사나 행동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시 주석은 특히 오바마 대통령에게 한반도 비핵화 실현,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에 대한 중국의 입장이 확고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와 함께 “중국은 미국이 한국에 미사일 방어체제를 배치하는 데 단호히 반대한다”며 “사드 배치가 중국의 국가안보와 동북아 전략적 균형에 해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시 주석이 사드 문제를 놓고 오바마 대통령에게 직접적인 반대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시진핑 주석은 오바마 대통령에 이어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도 정상회담을 갖고 북 핵 문제 등 상호 공동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양국 정부 출범 후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가 상호 존중과 신뢰라는 기본 정신을 바탕으로 여러 방면에서 안정적으로 발전해 온 점을 평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최근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도발은 한-중 간 협력이 한반도는 물론 지역 평화와 안정 확보에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 번 일깨워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책임 있는 역할을 해주고 있는 데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진 회담에서 두 정상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 확보와 비핵화 실현을 위한 양국 간 협력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시 주석은 박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를 촉구했다고, `신화통신'은 보도했습니다.

이어 중국은 6자회담의 틀 안에서 대화를 재개하는 건설적인 방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한편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국 정상 업무만찬에서, 북한이 ‘핵무기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면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정면 도전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이 올해 초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와 우려에도 네 번째 핵실험을 감행했고, 오직 김정은 정권의 유지를 위해 핵 비확산, 핵 안보, 원자력 안전에 관한 모든 국제규범을 무시하면서 20년 넘게 무기급 핵물질 생산과 축적을 계속하고 있다는 겁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생각과 행동을 바꿔 비핵화의 길로 나올 수밖에 없도록 국제사회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충실하게 이행하면서, 북한에 단호하고 일치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