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정상 "북 도발 억제 위해 대북 공조 강화"


31일 핵안보정상회의가 열린 워싱턴 컨벤션센터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가운데)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미한일 정상회담을 가진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31일 핵안보정상회의가 열린 워싱턴 컨벤션센터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가운데)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미한일 정상회담을 가진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 정상이 북한의 도발 위협에 맞서 공조와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또 북한 주민들이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도록 인권 개선 노력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31일 핵안보정상회의가 열리는 워싱턴 컨벤션 센터에서 별도로 3국 정상회의를 가진 뒤 언론 발표회를 열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세 정상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방어하는 노력에 단합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we are united in our effort to deter and defend against North Korean provocation….

오바마 대통령은 “미-한-일 세 나라의 안보는 서로 연결돼 있다”며 (북한의) 도전에 함께 맞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미-한-일 3국 협력이 북한의 위협과 핵 활동에 따른 잠재적인 확산을 억제하고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핵심”이라며 세 나라의 공조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모든 국제사회가 유엔 안보리의 강력한 대북 제재를 적극 이행해야 북한의 핵 활동과 탄도미사일을 억제할 수 있다는 데 세 정상이 뜻을 같이 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We also recognized that it is important to the entire international community to..”

또 세 정상이 앞으로 수 주에서 몇 달 동안 한반도 비핵화, 역내 평화와 안정 회복을 고취하기 위해 어떤 단합된 조치를 취할 것인지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런 노력들이 북한 주민들의 인권과 민생 개선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는 희망도 나타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hopefully, promoting the kind of opportunities and prosperities for North Korean people who have been suffering……”

세 나라의 비핵화와 평화.안정 노력이 “북한에서 인권 침해 때문에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는 북한 주민들에게 기회와 번영을 촉진”할 수 있길 바란다는 겁니다.

박근혜 대통령도 이날 세 정상이 북한 주민들의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도록 북한의 인권 개선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북한인권 문제가 인류보편적 가치의 문제이자 한반도 모든 주민의 인간다운 삶과 연관된 것인 만큼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한 노력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한-미-일 3국이 협력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며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 이행 뿐아니라 서로 각국의 독자적인 대북 제재 조치 시행을 긴밀히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전례 없이 강력한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2270 호가 채택된 만큼 이제 중요한 것은 결의를 철저히 이행해 나감으로써 북한이 핵 포기 없이는 생존할 수 없음을 깨닫게 하는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미-일 두 정상과 함께 북한의 도발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만약 북한이 또다시 도발을 감행한다면 북한은 더욱 강력한 제재와 고립에 직면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진전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며 3국 공조 강화와 더불어 안보 분야에 대한 한-일 간 협력 강화가 더욱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아베 총리] “일본어”

아베 총리는 또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의 필요성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과 박 대통령이 지지와 공감을 표명한 데 대해 사의를 표했습니다.

세 정상의 이번 정상회담은 지난 2014년 3차 핵안보정상 회의가 열렸던 네덜란드 헤이그에 이어 2년 만에 열린 것입니다.

세 정상은 이날 북한 문제 외에도 공동 가치와 국제 규범의 이행, 다양한 사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댄 크리텐브링크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아시아담당 선임 보좌관은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세 정상이 화기애애하게 대화를 나눴으며 3국 공조를 안보 분야 뿐아니라 기후변화와 국제 보건 등 다른 국제 현안에서도 더욱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미-중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 도발 위협 대응과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이행 방안 등 다양한 현안들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도 아베 총리와 별도로 한-일 정상회담을 가진데 이어 이날 오후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이행에 대한 중국의 지속적인 협력을 요청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