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군, 북한 전역 감시 정찰위성 사업 하반기 착수


한국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 (자료사진)

한국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 (자료사진)

한국 군은 북한의 미사일 기지 등 군사시설을 밀착 감시할 수 있는 정찰위성 사업을 올해 하반기에 착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31일 올해 하반기 중으로 정찰위성 사업 계약을 체결하기로 방침이 세워졌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모든 부품을 해외에서 도입하려던 기존 사업전략을 수정해 국내 기술을 최대한 적용하거나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정찰위성 사업에 착수하는 시점이 1 년 지연됐지만 종료시점은 더 이상 늦춰지지 않도록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지난해 정찰위성 도입에 착수하는 예산으로 5천600만 달러를 요청했으나 기획재정부의 심의 과정에서 874만 달러로 대폭 깎였고 국회의 예산심의에서 다시 699만 달러가 삭감돼 175만 달러로 확정됐습니다.

이처럼 사업 착수 예산이 대폭 깎이면서 정찰위성 사업이 표류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하지만 지난 1월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 국민담화와 기자회견에서 북한 정보 수집 능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재추진하는 쪽으로 무게중심이 기울었습니다.

당시 박 대통령은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어떤 추가 도발을 저지를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이런 도발 징후를 놓치지 않도록 북한 정보 수집 능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군은 오는 2022년까지 정찰위성 5기를 전력화 할 계획입니다. 오는 2020년부터 3년에 걸쳐 차례로 실전배치를 하며 위성의 해상도는 0.3~0.5m 수준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가운데 4기는 구름 낀 날씨에도 관측이 가능한 고성능 영상레이더를 탑재하고 나머지 1기에는 전자광학과 적외선 장비가 장착됩니다.

정찰위성 5기가 전력화되면 2~3시간 이내에 북한의 차량에 탑재된 이동식 발사대를 탐지할 수 있게 된다고 국방부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정찰위성은 북한의 미사일 기지 등 군사시설을 밀착 감시할 수 있어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인 ‘킬 체인’의 핵심 전력으로 꼽힙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