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브뤼셀 테러 후 유럽 내 정보 공유 강조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이 28일 정례브리핑에서 브뤼셀 테러와 파키스탄 테러 등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이 28일 정례브리핑에서 브뤼셀 테러와 파키스탄 테러 등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미국은 지난주 발생한 벨기에 브뤼셀 연쇄 폭탄테러 사건을 계기로 유럽 내 정보 공유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브뤼셀 공항과 지하철역에 대한 테러는 정보와 국가안보 절차와 관련해 기본을 지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일깨워준다고 말했습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또 미국은 이번 테러 조사와 관련해 벨기에 당국을 지원하고 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앞서 벨기에 연방검찰은 어제 (28일) 유력한 테러용의자로 지목됐던 남성 1 명을 더 이상 구금할 정당한 사유가 없어 석방했다고 밝혔습니다.

파이칼 C로 알려진 이 용의자에게 적용된 당초 혐의는 테러단체 가담과 테러살인, 테러살인 기도였습니다.

언론들은 그의 정확한 이름이 파이칼 셰푸라며, 브뤼셀 공항 보안 카메라에 다른 자살폭파범들과 함께 있던 모습이 촬영된 제3의 인물로 추정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