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외교부 "북한, 자극적 언행 하지 말아야"

  • 윤국한

중국 정부는 미국에 대해 선제 핵 공격을 가할 준비가 돼 있다는 리수용 북한 외무상의 발언에 대해 "상대방을 자극하는 언행을 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지난 2014년 미얀마에서 열린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ARF)에 참석한 리수용 북한 외무상. (자료사진)

중국 정부는 미국에 대해 선제 핵 공격을 가할 준비가 돼 있다는 리수용 북한 외무상의 발언에 대해 "상대방을 자극하는 언행을 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지난 2014년 미얀마에서 열린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ARF)에 참석한 리수용 북한 외무상. (자료사진)

중국 정부는 미국에 대해 선제 핵 공격을 가할 준비가 돼 있다는 리수용 북한 외무상의 발언에 대해 "상대방을 자극하는 언행을 하지 말 것"을 촉구했습니다.

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29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현재 한반도 정세는 매우 민감하고 복잡하다"며 "각 당사국이 현 정세 아래서 냉정과 절제를 유지하고 서로를 자극하는 행동과 언사를 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훙 대변인은 이를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해야 한다면서 한반도에 전쟁과 혼란이 발생하지 않게 하는 것은 현재 중국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방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리수용 외무상은 어제 러시아 `타스 통신'이 보도한 서면인터뷰에서 미국이 핵 전쟁을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에 맞서 "군의 대응체제를 선제공격 체제로 이행했으며 선제 핵 공격을 가할 준비가 돼 있음을 단호하게 밝힌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