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미한일 정상회의 31일 워싱턴 개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가운데)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014년 3월 25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핵안보정상회의를 마친 뒤 별도로 3자회담을 가진 모습 (자료 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가운데)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014년 3월 25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핵안보정상회의를 마친 뒤 별도로 3자회담을 가진 모습 (자료 사진)

미·한·일 3국 정상회의가 오는 31일 워싱턴에서 열린다고 백악관이 발표했습니다.

백악관은 28일 성명에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박근혜 한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워싱턴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 중 별도로 3국 정상회의를 주최한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이번 3국 정상회의가 북한의 위협에 대한 공동 대응과 3자 안보 협력을 지역과 국제적으로 증진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제4차 핵안보정상회의는 31일부터 다음달 1일 까지 이틀 동안 워싱턴에서 열립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