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워싱턴 핵안보정상회의서 북 핵 외교 가속화"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지난 2014년 3월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 개회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지난 2014년 3월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 개회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50여개국 정상이 참석하는 핵안보정상회의에서 북한의 핵 포기를 끌어내기 위한 압박 외교를 가속화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청와대 김규현 외교안보수석은 오늘 (28일) 박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오는 31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 환영 리셉션과 업무만찬에서 북한 핵 개발의 위험성을 제기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단합된 노력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핵안보정상회의는 테러분자가 핵 물질이나 핵 시설 등을 악용하는 테러에 대응하는 문제를 주요 의제로 다루는 회의입니다.

최근 들어 북한이 5차 핵실험 가능성을 시사하는 등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 수위를 높이고 있다는 점에서 북 핵 문제가 이번 핵안보정상회의 안팎에서 주요 의제로 다뤄질 전망입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