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억류 미국인 김동철 씨, 평양서 기자회견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 씨가 25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간첩 행위 혐의를 인정하며 사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 씨가 25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간첩 행위 혐의를 인정하며 사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 씨가 25일 평양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간첩 행위를 인정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씨는 이날 평양에서 “남조선의 지령을 받고 공화국의 당, 국가, 군사 비밀을 체계적으로 수집해 그들에게 넘겨주는 간첩 행위를 감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경제개혁 조치, 북한 주민생활 실태, 핵 관련 자료, 나선 경제무역지대 실태 등에 대한 자료 수집 요구를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김 씨는 지난 1월 미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의 보수계’를 위해 간첩행위를 한 혐의로 지난해 10월 억류됐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