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재무부 "일부 대북지원활동 행정명령 제외"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자료사진)

북한에 대한 일부 지원 활동은 오바마 대통령이 최근 발표한 새로운 행정명령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미국 재무부가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재무부 산하 자산통제국 OFAC은 오바마 대통령의 새 대북 행정명령 13722 호와 관련해 발표한 최근 문건 (General License No.5)에서, 대북 비정부기구의 활동을 지원하는 일부 활동을 승인한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에는 북한 주민들의 기본적인 인도적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인도적 사업 지원 활동과 북한 내 민주주의 구축 지원 활동, 교육 지원 활동, 북한 주민들에게 직접 혜택이 돌아가는 비상업적 개발 사업 지원 활동, 그리고 환경보호 지원 활동이 포함됐습니다.

자산통제국은 이런 활동들을 지원하기 위한 자금 송금도 승인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비정부기구들이 승인된 활동을 위해 북한 정부, 북한 노동당과의 거래에 관여하는 것도 승인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6일,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감행한 북한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담은 새로운 행정명령을 발표했습니다.

북한 김정은 정권의 돈줄을 전방위로 차단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 이 행정명령에는 북한의 노동자 해외 송출과 광물 거래, 인권 침해, 사이버안보, 검열, 대북 수출과 투자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포괄적 금지조항이 적용됐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